/ 학습자료실 /

HOME > 정보마당 > 학습자료실

고객의 만족을 위해 향상 노력하는 해양수산과학관이 되겠습니다.
학습자료실
물고기의 사랑과 생애 (바다의 멋쟁이 성대)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8-07-03 17:45:09 조회 5561

성대 이미지1 성대 이미지2

성대라는 물고기입니다. 성대는 수심이 깊은 바닥에 살기 때문에 앞지느러미가 발가락으로 변했습니다. 여러분 발가락이 달린 물고기를 혹여 본적이 있나요?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관에 오시면 공작새처럼 활주하는 성대를 볼 수가 있습니다. 먹성도 까다로워 살아있는 갯지렁이만 먹어서 나를 엄청 귀찮게 구는 녀석입니다 성대는 구구소리를 잘 내고 구구단을 외워요.

여수 지방에서는 구구구 하고 닭처럼 울기 때문에 닭대라고 불립니다.

소리를 내기 때문에 소리성 에 성대입니다.
영명으로는(bluefin searobin)으로 청지느러미 
 바다의 울새입니다.
성대는 바다의
공작새 입니다.

성대는 헤엄 치기 시작할 때에는 꼭 공작새가 날아 오를 때와 같이 큰 가슴지느러미를 활짝 펴고 흡사 시골길 논두렁에서 황새가 공중을 나르듯 느슨하게 수중으로 춤추며 떠오르는 광경은 가히 바다의 무희를 방불케 한다.

고상하게 아름다운 남색의 부채를 흔들며 춤추는  것 같이 보이면서 수중에서 고독을 달래며 달리는 모습은 우아한 모습 그대로이다.

또 거슴지느러미 아래쪽의 일부가 지느러미로부터 떨어져 손가락과 같이 변화되어
모래위를
걸어 다니는 것을 볼때면 흥미로운일이다.

 

성대 이미지3             성대 이미지4

 

성대는 야행성 물고기로 저녁때가 되면 잘 운다. 해가 지기 때문일까 아니면 님을 그리는 울음일까?

(구--구)라고? 사랑이 그리워 우는 것이라면 어렴풋이 보일 정도의 바다밑을  공중을 날으는 공작새와 같이 아름다운 깃을  펄럭이며  마음 가느대로 사랑의 찬가를  부르는 사이에 모처럼 만난 가시내와 머슴애는 사이좋게 이중창을 부르며 춤추는 것을 계속할 것이다.

이러한 한순간을 지나는 동안 새것으로 단장한 지느러미와 찬란한 의상은 이상하게

빛나며 춤에 도취된 머슴애의 울음소리도 승리의 감격을  가눌길 없어 한층 더 높게

울려 퍼질 것은 틀림 없으리라.

목록

quick menu

top